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국내 대학, 연구기관 절반이 '부실 학회' 참가

Write: 2018-09-12 17:00:59Update: 2018-09-12 17:03:22

국내 대학, 연구기관 절반이 '부실 학회' 참가

Photo : YONHAP News

국내 대학과 연구기관의 절반 가량이 부실 학술대회에 참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대학과 과학기술원, 과기출연 등을 대상으로 부실 해외 학회 참가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문제가 된 학회는 2곳으로, 돈만 내면 논문을 발간하고 발표 기회를 주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거나, 미국 연방거래위원회가 허위 정보로 연구자들을 기만한 혐의로 기소한 곳입니다.

최근 5년 동안 한 번이라도 두 학회에 참가한 기관은 조사 대상 중 45%, 거의 절반에 달했습니다.

과학기술원과 과기출연은 조사 대상 전부가, 대학은 238곳 가운데 83곳이 참가했습니다.

참가 횟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97번을 기록한 서울대였고, 연세대, 경북대가 뒤를 이었습니다.

참가자 수는 천137명으로, 특히 이 가운데 46명은 부실 학회에 3회 이상 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문제가 드러남에 따라 조사 대상 기관별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두 번 이상 참가한 사람에 대해 소명을 받고 조사와 검증을 하도록 했습니다.

또 조사 결과 외유성 출장으로 밝혀지는 등 연구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징계를 해야 한다고 명시했습니다.

교육부 등은 이와 함께 연구 부정 행위자에 대해 국가 지원 사업 참여를 제한하거나 연구비를 환수하는 등의 추가 조치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