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대북제재-비핵화, 한미공조 이상 신호?

Write: 2018-10-12 08:08:08Update: 2018-10-12 09:47:30

대북제재-비핵화, 한미공조 이상 신호?

Photo : YONHAP News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발언을 놓고 한미 공조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불만을 표시했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우려는 더 증폭됐습니다.

정부가 미국 측에 남북군사합의서 내용을 사전에 충분히 설명하지 않았다는 이유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행정부 내에서 의사소통이 안 됐던 것일 뿐이라며, 한미 간 문제는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1일 국정감사 답변을 통해 5.24 대북 제재 조치 해제를 검토한 적이 없다며 한미 간 비핵화 공조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대북제재와 관련해 한미 간 온도차는 피할 수 없는 숙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우리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앞당긴다는 입장인 반면,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최대 압박 전략이 필수라고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한미 간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소통과 의견 조율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