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서울 주택거래 5년만에 최저…부동산 시장 '꽁꽁'

Write: 2018-11-10 10:07:00Update: 2018-11-10 13:45:58

서울 주택거래 5년만에 최저…부동산 시장 '꽁꽁'

Photo : YONHAP News

올해 들어 한때 과열 양상을 보이던 서울 부동산 거래 시장이 두 달여 만에 얼어붙었습니다.

10일 KB부동산의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5일 기준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4.0으로, 3.2를 기록했던 2013년 8월 12일 이후 5년 3개월여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매매거래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 3천5백여곳을 대상으로 주택 거래가 얼마나 활발한지를 설문 조사를 통해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선인 100을 초과하면 거래가 활발, 100 미만일 경우엔 한산하다는 의미입니다.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8월 27일 65.7까지 올랐다가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 발표 이후 서서히 떨어져 9월 17일 22.0, 10월 8일 9.8로 뚝 떨어졌습니다.

서울 매수우위지수도 이달 5일 67.2로, 9월 3일 171.6에서 대폭 감소했습니다.

이 지수가 100 이상일 경우엔 집을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더 많다는 의미이고, 100미만일 경우는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더 많음을 의미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