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설 전 개각 어려울 듯…청와대 "보름 남았는데 검증시스템상 힘들다"

Write: 2019-01-13 14:45:30Update: 2019-01-13 16:23:17

설 전 개각 어려울 듯…청와대 "보름 남았는데 검증시스템상 힘들다"

Photo : YONHAP News

청와대는 대통령 비서진 2기 출범에 맞물린 개각이 설 연휴 이전에는 사실상 어렵다고 보는 것으로 13일 알려졌습니다.

내년 총선에 대비해 정치인 출신 장관들이 대폭 교체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개각은 일단 설 연휴가 지난 뒤 발표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설 전에 개각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에 비춰볼 때 이미 유력 후임 주자들이 언론에 다 나와야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검증 과정에서 언론이 하마평을 다 실을 정도가 돼야 설 전에 할 수 있지 않으냐"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진 "보름여밖에 남지 않았다"며 설 연휴 전 개각은 사실상 어렵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임명된 '원년 멤버' 장관 중 현역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