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한국당 추천 5.18 특조위원 2명 결격 사유"...재추천 요구

Write: 2019-02-12 07:58:16Update: 2019-02-12 08:54:02

청와대 "한국당 추천 5.18 특조위원 2명 결격 사유"...재추천 요구

Photo : KBS News

청와대가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후보 2명에 대해 특별법상 자격 요건이 안된다며 다시 추천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권태오 전 육군 중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변호사를 추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가운데 권태오, 이동욱 두 명에 대해 다시 추천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5.18 특별법 상 조사 위원은 법조, 인권활동 등 관련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두 사람은 해당 경력이 없다는 겁니다.

야당 추천 위원에 대해 청와대가 재추천을 요구한 건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차기환 후보의 경우 5.18에 대해 왜곡, 편향된 시각이 많지만, 자격 요건은 충족한만큼 재추천 요청을 하지 않았다며, 법률상 자격 요건이 판단 기준이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결정엔 5.18 진상 규명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5.18 폄하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신하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동욱 전 기자는 5.18 관련 다른 매체 기사에 대해 '피해자 편을 들면 정의롭다는 생각에 이성을 잃은 결과'라고 써서 사과를 요구받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자유한국당이 이른 시일 내에 재추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