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여야 4당, '5.18 망언' 한국당 의원 징계안 제출…한국당 "사과, 자체징계"

Write: 2019-02-12 12:00:13Update: 2019-02-12 12:02:48

여야 4당, '5.18 망언' 한국당 의원 징계안 제출…한국당 "사과, 자체징계"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5.18 관련 공청회에서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12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여야 4당은 징계안에서 이들이 5.18의 역사적 성격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발언을 해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들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헌신한 국민에 대한 모욕이고 민주 헌정체제의 판단을 부정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4당은 공조를 통해 이들의 제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민주당은 나아가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 비방에 대해서는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을 야당들과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기자회견을 자처해 5.18 유가족과 광주 시민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발언이 해석의 차이를 넘어 왜곡이 있었다면서 보수의 가치는 물론 헌법가치와 법치주의에 어긋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여야 4당이 요구하는 국회 윤리위를 통한 징계에 대해서는 방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귀국하면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