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1월 취업자 증가폭 1.9만 명.. 실업자 122.4만명으로 19년만에 최다

Write: 2019-02-13 08:34:04Update: 2019-02-13 09:08:15

1월 취업자 증가폭 1.9만 명.. 실업자 122.4만명으로 19년만에 최다

Photo : KBS News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만 9천 명에 그쳤습니다.

제조업 고용부진이 심화하면서, 실업률은 1월 기준으로 2010년 이후 가장 높았고, 실업자 수 역시 1월 기준으로는 2000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을 보면, 1월 취업자는 2천 623만 2천 명으로 1년 전에 비해 만 9천 명 늘었습니다.

이같은 증가폭은 지난해 8월에 3천 명을 기록한 뒤 다섯달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고, 정부가 올해 목표로 제시한 15만 명과도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15세 이상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인 고용률은 59.2%를 기록해 지난해 1월보다 0.3%포인트 떨어졌습니다.

경제활동인구 대비 실업자 비율인 실업률도 4.5%로 나타났고, 실업자 수는 122만 4천명을 기록했습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에서 17만 명, 사업시설관리업에서 7만 6천 명, 도소매업에서 6만 7천 개의 일자리가 감소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와 50대, 60대에서는 취업자가 늘었지만, 30대는 1년 전에 비해 12만 6천 명, 40대는 16만 6천 명 취업자 숫자가 줄었습니다.

30, 40대 인구가 전체적으로 줄기는 했지만, 인구 감소폭보다 일자리 감소폭이 더 컸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