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5·18 정국 확대일로…여야 4당, '한국당 고립' 공조

Write: 2019-02-13 14:37:56Update: 2019-02-13 14:49:07

 5·18 정국 확대일로…여야 4당, '한국당 고립' 공조

Photo : YONHAP News

여야 4당은 13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을 고리로 한국당을 더욱 고립시키는 데 주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른바 '5·18 왜곡 처벌법'의 공동 발의를 서두르는 한편, 문제의 5·18 공청회를 개최하거나 참여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망언 3인방'으로 묶어 질타했습니다.

특히 민주당과 평화당은 이날 국회에서 5·18 단체 등과 함께 토론회를 열거나 최고위원 연석회의를 개최하면서 한국당을 겨냥한 여론전 수위를 절정으로 끌어올렸습니다.

5·18 유족 등 광주시민 200여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회의장실과 여야 지도부와 잇따라 면담하며 한국당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해당 의원들의 의원직 제명 등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5·18 정국이 수습 국면으로 흐르지 못하고, 확대일로로 치닫는 분위기 입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의 방미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협상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한국당을 코너로 몰고 야 3당과의 공조를 강화하려는 의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이 뒤늦게 사과하고 망언 의원들을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물타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소나기를 피하고 보자는 식의 미봉책으로 시간을 끌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여야 4당 공조를 통해 5·18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 통과시켜서 역사에 대한 날조·왜곡 행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는 5·18 망언과 관련한 공개 발언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전날 강경 발언을 쏟아낸 데 이어 숨 고르기를 하는 모양새 입니다.

다만 김익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 지도부의 수습 같지도 않은 수습이 국민의 빈축을 사더니 망언 3인방의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가 5·18 유공자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다"며 "이종명 의원은 지금 당장 의원직을 내려놓는 게 도리다. 망언 친구인 김진태·김순례 의원도 동행하기를 강력히 권한다"고 말했습니다.

호남을 핵심 지지기반으로 둔 평화당은 5·18 단체 관계자들과 국회에서 국민경청 최고위 및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해 한국당 성토에 열을 올렸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5·18은 미완의 역사다. 피해자는 있었지만, 가해자는 누군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5·18에 대한 진상조사는 과거로 돌아가기 위함이 아니라 불행한 과거의 진실을 밝혀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도 강도 높은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한마디로 국회 괴물들의 난동"이라며 "광주시민과 유족들에 대해서는 정치적 테러라고 본다. 패륜 행위이기도 하다"고 질타했습니다.

그는 국회의원 제명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려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점과 관련, "(한국당이) 내란을 좋아하는 당이니까 내란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일부 한국당 의원들의 찬성에 따른 제명안 가결을 기대했습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당내에선 일부 의원들의 부적절한 언행이 당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볼멘소리도 나왔습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5·18 폄하 발언은 나치즘 찬양과 똑같은 것"이라며 "이것은 역사적 진실을 왜곡한 행위이니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그러나 민주당과 야 3당의 공조에 대해서는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통화에서 "김경수·손혜원·조해주 등 비리 부패가 연이어 터져 궁지에 몰리니까 정부·여당이 이 문제로 모든 것을 덮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