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국당, '5.18 망언' 징계 결정 못해... 14일 회의 재개

Write: 2019-02-13 17:00:19Update: 2019-02-13 17:00:52

한국당, '5.18 망언' 징계 결정 못해... 14일 회의 재개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이 나온지 닷새 만인 13일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했지만 징계 여부나 수위를 결론내지 못했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윤리위 회의가 끝난 뒤 윤리위에 회부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수위에 대해 위원들 간에 이견이 존재해 14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4일 윤리위 결정이 통보되면 비대위에서 의결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윤리위의 회의가 길어지더라도 14일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래 윤리위 회의가 열릴 예정이던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당사 앞에 김진태 의원의 윤리위 회부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몰려들면서 윤리위는 장소를 옮긴 채 비밀리에 진행됐습니다.

국회에서는 13일 광주에서 상경한 5.18 관련단체들의 항의 방문이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5.18 유족회 등 단체들은 13일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잇따라 만나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출당과 제명 등을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토론회가 열린다는 것을 미리 고지받지 못했다면서 토론회에서 나온 문제가 된 발언은 저희 당의 입장이 아니라며 재차 사과했습니다.

또 출당이나 의원직 제명 요구에 대해서도 이 자리에서 답을 드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여야 4당은 역사왜곡 방지법 등을 추진해 유사한 상황의 재발을 막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