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태평양 전쟁 도쿄 대공습,조선인 희생자 추도식 열려

Write: 2019-03-17 15:15:05Update: 2019-03-17 17:12:16

태평양 전쟁 도쿄 대공습,조선인 희생자 추도식 열려

Photo : YONHAP News

74년 전 태평양 전쟁 당시 미국의 도쿄대공습으로 희생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오늘 오후 스미다구에 있는 도쿄도 위령당에서 열렸습니다.

도쿄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 등 한일 시민단체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이 참석해 대공습으로 숨진 조선인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도쿄대공습은 태평양전쟁이 막바지로 치닫던 1945년 3월 10일 미국이 일본의 항복을 압박하기 위해 도쿄와 그 주변을 공습한 것을 말합니다.

이 공습으로 하루 만에 10만여 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며, 이 중 조선인 희생자가 10%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도쿄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 사무국장을 지낸 고 이일만 씨는 여러 자료를 근거로 당시 조선인 희생자를 약 1만 명으로 추산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조선인을 포함한 대공습 피해자들을 상대로는 원폭 피해자와 달리 제대로 된 구제나 보상 정책을 펴지 않고 있습니다.

대공습 당시 누이 둘을 잃은 83세 김영춘 씨는 희생자 추도식에 일본 정부 관계자나 도쿄도 지사가 참석하지 않은 것을 비판한 뒤 "내 한은 아직도 풀리지 않았다"며 대공습으로 숨진 조선인 희생자 실태 규명과 보상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야노 히데키 '조선인 강제노동 피해자 보상 입법을 목표로 하는 일한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추도 인사말을 통해 "명확히 기록이 남아 있는 것은 옛 일본 해군 시바우라 보급부 군속인 125명뿐"이라며 일본 정부는 조선인 피해자에 대한 실태 조사를 하고 유족에게 유골을 돌려주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