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세월호 5주기 기억식 16일 안산에서 열려

Write: 2019-04-16 07:51:30Update: 2019-04-16 08:07:53

세월호 5주기 기억식 16일 안산에서 열려

Photo : KBS News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6일로 꼭 5년째가 됩니다.

그 날을 잊지 말자는 취지로 4.16재단과 4.16참사 가족협의회가 주관하는 세월호 참사 기억식이 오후 3시부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진행됩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기억식에는 유가족과 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부총리와 문성혁 해수부 장관 등 정부와 정당 대표 등도 대거 참석할 예정입니다.

기억식은 유 부총리와 장훈 가족협의회 위원장 등의 추도사, 기억편지 낭송, 기억 합창 등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이에 앞서 오후 1시부터는 안산 고잔역을 출발해 단원고와 기억교실을 들르는 추모 행진도 있을 예정입니다.

이와함께 인천에 있는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에서는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오전 11시부터 열립니다.

또, 진도 팽목항에서는 팽목바람길 걷기와 기억예술마당 등 추모제가 별도로 열립니다.

이밖에도 전국 곳곳에서 추모행사가 진행되고 경기도교육청은 이달 한 달을 '노란 리본의 달'로 지정해 다양한 추모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도 안산 일대에서 지난 14일까지 추모 행사를 벌였고, 세월호기를 제작해 이달 말까지 경기도청에 게양하기로 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