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세월호 유족 사찰이 ‘VIP’ 보좌?…기무사 문건 관계자 기소

Write: 2019-04-16 07:54:02Update: 2019-04-16 08:10:39

세월호 유족 사찰이 ‘VIP’ 보좌?…기무사 문건 관계자 기소

Photo : YONHAP News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유가족들을 전방위적으로 사찰하도록 지시한 기무사 간부 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세월호 참사 직후 당시 지영관 기무사 정보융합실장은 부하들에게 유가족들의 동향은 물론 사생활과 정치적 성향까지 사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하고 통수권을 보좌한다는 명목이었습니다.

그 결과 기무부대원들은 유가족들의 개인 신상정보는 물론 심지어는 인터넷 물품 구매 내역까지 보고했습니다.

지영관 전 실장은 참모장으로 승진한 2016년에는 조현천 당시 사령관과 함께 보수단체의 정치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사드 배치'에 찬성하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 등을 열도록 한 뒤 기무사 예산 3천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기무사는 이에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김철균 당시 뉴미디어비서관 등의 지시로 속칭 '스파르타팀'을 만들어 온라인 댓글 활동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과거 KBS가 확보한 기무사 내부 문건을 보면 김 전 비서관은 기무사가 '정부 지지글'에 대한 청와대의 활동을 퍼나르기 등을 통해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과 지 전 참모장 등 4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