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관영 "세월호 향한 막말·혐오감, 인간으로서 할 언행 아냐"

Write: 2019-04-16 09:50:38Update: 2019-04-16 09:56:54

김관영 "세월호 향한 막말·혐오감, 인간으로서 할 언행 아냐"

Photo : YONHAP News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세월호를 향해 막말과 혐오감을 표현하는 일이 있는데, 이것은 인간으로서 할 언행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직도 세월호에 대해 진상규명이 되지 않아 길고 지루한 시간이지만 우리 사회가 하나가 돼서 철저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참고 기다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인간 존엄과 가치, 생명의 소중함을 지키는 사회가 돼야 하고, 그러기 위해 우리 모두는 조금 더 인내하고 기다리면서 함께 치유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와 미수습자 등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들, 생존자들이 그동안 겪어온 고통에 대해서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바른미래당은 세월호를 비롯해 우리 사회에서 벌어졌던 각종 참사들에 대해 명확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