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키얀리 가스화학단지로 이동…투르크멘 대통령 영접

Write: 2019-04-18 16:41:07Update: 2019-04-18 16:45:51

문 대통령, 키얀리 가스화학단지로 이동…투르크멘 대통령 영접

Photo : YONHAP News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 방문을 위해 투르크멘바시에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수도인 아시가바트를 떠나 1시간 남짓 비행 끝에 투르크멘바시 국제공항에 내렸습니다.

투르크멘바시는 아시가바트에서 북서쪽으로 500여 ㎞ 떨어진 도시 입니다.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카스피해를 접한 이 지역에 건설됐습니다.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자 전통 의상을 입은 화동들이 반겼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는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인사했습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외에도 투르크메니스탄 내각 부총리 9명이 함께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 측은 문 대통령이 이틀 전 아시가바트에 도착했을 때 부총리 2명이 영접에 나서며 각별한 환대의 뜻을 표한 바 있습니다.

외국 정상의 국빈방문 때는 장관급 인사 1명이 공항에 나와 영접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공식 환영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같은 차량을 탑승하고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으로 출발했습니다.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 등 한국 기업이 수주해 착공한 지 47개월 만인 작년 10월에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단지입니다.

공사비가 전체 30억 달러(3조4천억 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입니다.

양국 정상은 투르크메니스탄의 국민적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공사를 마친 한국 기업의 성과를 치하하는 한편, 현지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