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작년 리비아서 납치된 한국인 남성 315일만에 석방"

Write: 2019-05-17 09:58:20Update: 2019-05-17 09:59:58

청와대 "작년 리비아서 납치된 한국인 남성 315일만에 석방"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리비아에서 현지 무장단체에 납치됐던 한국인 남성 1명이 석방됐습니다.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은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 민병대에 피랍됐던 62살 주 모 씨가 16일 오후 석방됐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주 씨 석방은 피랍된 지 315일 만입니다.

정 실장은 현재 주 씨가 현지 공관의 보호 속에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안전하게 머물고 있고, 18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현지 병원에서 주 씨에 대한 1차 검진 결과,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의 석방에는 UAE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실장은 "지난 2월 말 서울에서 개최된 한국-UAE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우리 국민이 석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약속한 것을 계기로, UAE 정부가 사건 해결에 적극 나서면서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환하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주 씨 석방에 결정적 역할을 해준 UAE 정부와 모하메드 왕세자께 우리 정부와 문 대통령의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UAE가 어떻게 도움을 줬는지에 대해 "UAE 외교부가 리비아 군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석방을 이끌어낸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직접 군사적 구출 작전을 시도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리비아에서는 내전이 진행되고 있어 정세가 극히 불안하고 거의 무정부 상태에 가까운 상황이라며, "가능한 방법을 다 검토하고 최대한 노력한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석방 협상 과정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협상 내용을 다 설명드릴 순 없다"면서 "UAE가 가지고 있는 그 지역에서의 영향력, 부족간 협력관계를 동원해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대통령께서 가장 큰 관심을 갖고 계속 조기 석방을 추진해온 사안"이라며, "4개월 가까이 리비아 앞바다에 함정을 보낼 정도로 피랍 국민을 안전하게 석방하는 데 총력을 견지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주 씨를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 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이며, 납치 경위와 억류 상황 등 구체적인 사항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아직 리비아에 한국인 4명이 남아 있다며, 가급적 조기에 리비아를 나올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