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방부, '북한 발사체 평가'에 신중모드…2주째 "정확한 분석중"

Write: 2019-05-17 11:51:00Update: 2019-05-17 13:29:36

국방부, '북한 발사체 평가'에 신중모드…2주째 "정확한 분석중"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지난 4일 신형 단거리 발사체를 쏜 지 2주 가량이 지났지만, 군 당국은 이 발사체의 제원은 물론 '탄도미사일'인지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17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들에 대한 추가 분석 결과가 나왔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발사체 그리고 단거리 미사일의 세부적 특성이나 제원들에 대해서는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국방부는 당시 발사체들이 탄도미사일인지 아닌지조차도 한미 정보당국의 분석이 끝나야만 확인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국방부 측은 주한미군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결론 내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그 보도는 주한미군사령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 조간신문은 이날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주한미군이 북한이 지난 4일과 9일 발사한 발사체를 동일한 종류의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이를 'KN-23'으로 명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보도와 관련해서는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제원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것이 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군 일각에서는 한미 당국이 10여 일이 지나도록 이번 발사체에 대한 기초적 분석결과조차 내놓지 않고 있는 것은, 분석 자체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로 결론이 날 경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 등을 의식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이 신형 전술 유도무기를 발사한 다음 날인 지난 5일 관련 입장을 통해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며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