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홍남기 "미·중갈등 심화…경제영향 이전보다 심각할 수 있어"

Write: 2019-05-20 09:10:12Update: 2019-05-20 09:12:11

홍남기 "미·중갈등 심화…경제영향 이전보다 심각할 수 있어"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20일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는 우리 수출의 1, 2위 상대국이자 전체 수출의 39%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수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긴급하게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습니다.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 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안정조치를 통해 시장안정을 유지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5월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천억 원과 수출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지원을 개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음 달 중 소비재, 디지털 무역, 서비스업 등 후속대책도 마련하겠다고 홍 부총리는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