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하류 110km서 아시아인 추정 시신 1구 수습…“수색 범위 확대”

Write: 2019-06-13 08:13:45Update: 2019-06-13 09:04:26

하류 110km서 아시아인 추정 시신 1구 수습…“수색 범위 확대”

Photo : KBS News

유람선 침몰 사고가 났던 헝가리에서 우리 시각으로 13일 새벽 1시 35분쯤, 헝가리 수상 경찰이 아시아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습니다.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실종자로 밝혀지면 찾아야 할 실종자는 3명이 됩니다.

헝가리 경찰이 시신을 수습한 곳은 사고 현장에서 약 110km 떨어진 뵐츠케 지역입니다.

우리 대응팀은 이처럼 실종자가 멀리 떠내려갔을 가능성 때문에 수색 범위를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고 지점 바닥과 반경 5km 정도를 소나라는 장비로 살펴보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허블레아니호는 사고 지점에서 남쪽으로 9km 정도 떨어진 체펠 섬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곳에서 헝가리 수사 당국은 선박을 정밀 감식하는데, 우리 대응팀도 13일부터 배 안에서 실종자 수색을 벌일 계획입니다.

헝가리 검찰청은 허블레아니호와 바이킹 시긴호를 비교하면서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중입니다.

한편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호의 선장, 유리 채플린스키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습니다.

이에 헝가리 검찰 관계자는 "법원의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며 "선장의 증거 인멸 혐의가 인정되지 않았다"고 반발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