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 지능형교통시스템, 중동시장 개척 나서...현대차, KT 등 14개 기업 참여

Write: 2019-06-13 11:00:28Update: 2019-06-13 11:05:55

한국 지능형교통시스템, 중동시장 개척 나서...현대차, KT 등 14개 기업 참여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교통센터, 첨단신호, 버스정보시스템 등 한국의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중동시장에 선보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UAE와 카타르에서 '한국 지능형교통체계 홍보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설명회는 UAE와 카타르의 최신 지능형교통체계(ITS) 정책 및 기술 공유는 물론 한국 기업의 보유기술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ITS는 디지털 첨단 기술을 도로에 접목한 교통체계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UAE의 스마트 인프라 시장은 2023년 11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고 카타르도 2020년까지 대중교통 디지털 키오스크, 휴대전화를 이용한 자율차 예약, 전자결제, 실시간 승객수를 반영한 대중교통관리 등이 포함된 스마트 교통 프로젝트를 추진 중입니다.

중동 시장의 성장 잠재성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번 설명회에는 현대자동차, 한국도로공사, LG CNS, KT 등 14개 기업이 참여합니다. 

민간 포함 역대 최대 규모의 대표단이 파견될 예정입니다.

강성습 국토교통부 첨단도로안전과 과장은 "이번 홍보설명회의 성과를 이어나가기 위해 올 하반기에는 UAE, 카타르 주요 발주처 및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국에서 초청연수를 개최해 한국의 첨단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직접 체험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