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회 정상화 막판 고비…'주말 데드라인' 물밑협상 주목

Write: 2019-06-14 15:32:55Update: 2019-06-14 15:44:42

국회 정상화 막판 고비…'주말 데드라인' 물밑협상 주목

Photo : YONHAP News

여야 간 국회 정상화 협상이 14일 막판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협상 막바지에 돌발 변수로 떠오른 자유한국당의 경제청문회 개최 요구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반대 입장을 유지해 최종 합의안 마련에 진통을 겪는 분위기 입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다음 주부터 6월 임시국회를 가동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번 주말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삼고 있어 여야 간 긴박한 물밑 접촉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민주당은 주말까지 협상 타결이 안 되면 한국당을 뺀 6월 국회 소집도 불사하겠다며 배수진을 칠 태세입니다.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협상에 조건을 계속 걸면서 합의해서 국회를 열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이번 주까지 합의가 안 되면 한국당을 빼고 국회를 소집하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막판 쟁점이었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 연장 문제는 '연장하도록 노력한다'는 문구로 정리됐지만,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안 필요성 검토 등을 위한 경제청문회 개최를 들고나와 협상이 꼬이고 있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입니다.

경제청문회가 경제 상황을 진단하고 개혁 방향 설정을 위한 자리가 아니라 야당의 정부 정책 '흠집내기'장으로 변질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청문회 개최에 반대하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세부 쟁점 조율에 실패로 이번 주까지 협상 타결이 안 되면 민주당은 한국당을 뺀 6월 국회 소집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동안 한국당을 뺀 국회 가동에 부정적이었던 바른미래당이 협상 타결 불발 시 단독 국회 소집 입장으로 선회해 민주당의 국회 소집 부담이 한결 덜어졌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날 고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에 나란히 참석했고, 통화 등을 통한 물밑 접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