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서호 차관, 개성서 북측에 "소장회의 자주 열자" 전달

Write: 2019-06-14 16:17:49Update: 2019-06-14 16:19:59

서호 차관, 개성서 북측에 "소장회의 자주 열자" 전달

Photo : YONHAP News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신임 남측 소장으로 임명된 뒤 처음으로 개성을 찾은 서호 통일부 차관이 북측에 소장 간 회의를 자주 열자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서호 차관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방문해 남측 직원들을 격려하고 업무현황을 파악한뒤 되돌아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 차관은 연락사무소에 도착했을 때와 다시 나올 때 북측 김영철 임시소장대리와 만났고, 이 때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소장회의에서 해결해야 할 현안 문제가 많은 만큼 소장 간 회의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북측은 이에 대해 "상부에 잘 전달하겠다고 했으며, 그렇게 되길 바란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답했다고 서 차관은 전했습니다.

서 차관은 또 지난 12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받았던 조의문과 조화를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에 잘 전달했다고 북측 관계자에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앞서 이날 전종수 소장이 평양에서 개성으로 오지 못한다는 사실을 남측에 미리 알렸고, 이러면서 남북 연락사무소장 사이 상견례는 이뤄지지 않았고, 현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