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경찰 바아이·YG 의혹 수사착수…양현석 "YG 떠난다"

Write: 2019-06-14 17:00:28Update: 2019-06-14 17:11:11

경찰 바아이·YG 의혹 수사착수…양현석 "YG 떠난다"

Photo : KBS News

경기남부경찰청이 비아이 마약 의혹과 YG엔터테인먼트의 외압 및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마약수사대장이 전담팀장을 맡고, 총 16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이 관련 의혹을 엄중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언론 보도로 제보자 A씨가 2016년 당시 비아이와 마약구매에 대해 나눈 대화가 공개되면서 경찰의 부실수사 의혹이 불거진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기남부청은 수사가 부실했다는 A씨의 주장과 담당 수사관의 진술이 현재 엇갈리고 있어 확인이 더 필요한 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담팀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A씨를 접촉해 기존 주장을 번복하거나 2016년 당시와 사실관계가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재수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한편 바이에 대한 경찰 수사 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는 검찰의 수사 착수 발표 직후 14일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는 공식입장을 내놨습니다.

양 대표는 "수치스러운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얘기되는 상황을 참아왔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며 "더이상 나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현재의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