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삼척까지 온 북한 어선…군 레이더·초계기로도 발견 못해

Write: 2019-06-17 17:06:56Update: 2019-06-17 17:09:17

삼척까지 온 북한 어선…군 레이더·초계기로도 발견 못해

Photo : KBS News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강원도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NLL을 넘어 표류 중이던 북한 선박이 발견됐습니다.

높이 1.3미터, 길이 10미터 짜리 2톤급 소형 어선으로 4명이 타고 있었는데, 우리 어민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신고 전까지 우리 군은 어선 표류 사실을 몰랐는데, 때문에 군의 해안감시체계에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군은  경위를 조사한 결과 일단 해상 작전이나 레이더 탐지는  모두 정상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해상에서는 경비함정과 초계기, 작전헬기 모두 정상작전 중이었고, 해안 레이더 역시 정상 작동중이었지만 레이더나 육안으로  북한 어선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녹화된 레이더 영상에 선박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희미하게 감지되긴 했지만, 당일 파도가 1.5m~2m로 선박 높이보다도 높았고, 배가 느리게 움직인데다 목선 특성 상 전파 반사도 적어 배라는 것을 감지하기 어려웠다고 군은 설명했습니다.

올해 60여 차례 북한 선박이 NLL을 넘어왔지만 미리 인지하지 못한 것은 처음이라고 군은 설명했습니다.

국방부와 합참은 감시 구역 조정과 레이더 보완, 레이더 감시요원 증원 등 해상 감시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군과 경찰, 국정원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신문조는 어선에 타고 있던 어민들을 상대로 표류 경위와 귀환 의사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