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Write: 2019-08-14 08:05:36Update: 2019-08-14 08:34:2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Photo : YONHAP News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정부가 주관하는 두 번째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2012년 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습니다.

이어 2017년 12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부터 8월 14일이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됐습니다.

올해 기념식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관계부처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합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사회를 맡아 기념식을 진행합니다.

이 밖에도 유가족이 편지를 낭독하고,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과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드위민비전 대표 등의 메시지 영상도 기념식에서 상영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