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총리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일본과 상관없이 가야할 길"

Write: 2019-08-14 15:10:04Update: 2019-08-14 15:20:12

이총리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일본과 상관없이 가야할 길"

Photo : YONHAP News

이낙연 국무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강화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겪고 있지 않더라도, 지금의 이 사태가 해결되더라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그것은 흔들림 없이 앞으로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14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과잉의존의 위험성을 다시 실감하는 그런 때"라며 "소재·부품·장비 같은 핵심분야의 수입에 국한되는 이야기가 아니고, 수출이나 관광도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언젠가는 그것이 위험으로 돌아온다는 것은 우리의 상식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5일 정부가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방안을 소개한 뒤 "그것으로 충분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기계연구원도 마찬가지일 것이고 소재·부품·장비를 만드는 중소·중견기업으로선 이 정책이 얼마나 일관되게 항구적으로 지속될 것인가에 대한 일말의 의심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리는 소재·부품·장비 강화 정책의 지속성을 강조하며 "소재부품특별법을 전면적으로 개정하겠다"며 "소재부품산업육성특별법 같은 식으로 법의 이름도 바꾸고 내용도 항구적 지속성을 갖도록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그런 노력이 계속되도록 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을 위한 재원을 일반예산보다는 특별회계, 기금 방식으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