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황교안, 대통령 8.15 경축사에 "힘 있는 안보·힘 있는 대화 필요"

Write: 2019-08-15 15:09:03Update: 2019-08-15 16:59:09

황교안, 대통령 8.15 경축사에 "힘 있는 안보·힘 있는 대화 필요"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다 지키지 못하고 무너진 채 의미 있는 대화가 되겠나. 힘 있는 안보, 힘 있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15일 오전, 충남 천안에 있는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방문해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질문하자 "유비무환이다. 지키고, 그리고 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 경제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거나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길 바란다'고 언급한 데 대해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생명을 위한 안보의 문제"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제시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과 '2045년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나라(One Korea)' 비전에 대해서는 "말 잔치로 끝나서는 안 된다"며 "우리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경축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뒤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찾아 분향과 참배를 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