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한항공, 일본 노선 대폭 줄이고 동남아 노선 늘린다

Write: 2019-08-20 10:06:36Update: 2019-08-20 10:17:54

대한항공, 일본 노선 대폭 줄이고 동남아 노선 늘린다

Photo : YONHAP News

대한항공이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고려해 일부 노선의 공급을 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16일부터 주 14회 운항하는 부산~오사카 노선 운휴에 들어갑니다.

11월 1일부터는 주 3회 운항하는 제주~나리타 노선과 주 4회 운항하는 제주~오사카 노선도 운항을 멈춥니다.

한시적으로 운항하지 않는 노선도 있습니다.

주 3회 운항하는 인천~고마쓰 노선과 인천~가고시마 노선은 다음 달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주 5회 운항하는 인천~아사히카와 노선은 다음 달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운항을 중단합니다.

인천을 기점으로 주 28회 운항하던 오사카 노선과 후쿠오카 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감편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달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주 4회로, 주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 노선과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주 7회로 각각 횟수를 줄입니다.

다만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수요 감소분을 동계 일정 시작에 맞춰 동남아시아와 대양주, 중국 노선 등에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필리핀) 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합니다.

인천~다낭(베트남) 노선에 주 7회를 추가 증편해 주 21회를 운항할 예정이며, 인천~치앙마이(태국) 노선과 인천~발리(인도네시아) 노선도 주 4회를 늘려 총 주 11회를 운항한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노선에는 신규 취항을 대폭 늘릴 계획인데, 인천~장자제 노선에 주 3회, 인천~항저우 노선에 주 3회, 인천~난징 노선에 주 4회를 각각 신규 취항을 준비 중입니다.

인천∼베이징 노선에는 주 3회가 늘어난 주 17회를 운항할 계획입니다.

대양주 노선인 인천∼브리즈번(호주) 노선도 주 2회를 늘려 총 주 7회를 운항할 예정입니다.

한편 국내선 일부 노선의 공급도 늘립니다. 

포항~제주노선이 주 7회 신규취항하며, 울산~제주 노선은 주 2회 늘어난 총 주 7회 운항할 계획입니다.

앞서 지난달(7월) 말 대한항공은 한일관계 악화와 이에 따른 항공 수요를 고려해 다음 달 3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7월 중순 이후 지속하는 일본여행 수요 감소에 따른 공급 조정"이라며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으로, 정부 인가를 받는대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