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재산·딸 특혜 내로남불" VS "청문회 해명 들어야"

Write: 2019-08-20 12:00:37Update: 2019-08-20 12:18:07

"재산·딸 특혜 내로남불" VS "청문회 해명 들어야"

Photo : YONHAP News

인사청문회 날짜도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을 일일이 열거하고,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겐 관대한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과거 조 후보자가 장학금 지급기준을 성적에서 경제상태로 옮겨야 한다고 했던 글이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대통령은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제기된 의혹은 모두 문제 없다는 결론 아래 총력 대응 중인 더불어민주당은 사법개혁의 상징인 조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려 야당이 무분별한 의혹제기를 하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작 시비를 가릴 인사청문회는 날짜를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빨리 해명을 듣자며 법적 시한인 이 달 안엔 청문회를 열자고 하고 있지만, 한국당은 시한을 넘겨 청문회가 열린 적도 있었다며 다음달 초까지는 여유를 두겠다는 입장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