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김연철 "북미 지금 기회 소홀히 않을 것"

Write: 2019-09-19 11:57:38Update: 2019-09-19 13:26:13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김연철 "북미 지금 기회 소홀히 않을 것"

Photo : YONHAP News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북미 실무협상이 임박했다는 관측과 관련해 "북미 모두 지금의 소중한 기회를 소홀히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또 평양공동선언은 남북한 정상이 판문점선언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소중한 합의라며 평양공동선언의 이행 과정에서 적지 않은 변화가 이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장관은 특히 군사 분야를 꼽으며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호 적대행위가 전면 중지됐고 남북 간 우발적 충돌 가능성도 획기적으로 낮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비무장화와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되는 지뢰 제거와 전사자 유해 발굴 작업을 언급하며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크게 완화되었고,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평화가 실현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미 양측간 충분한 신뢰 위에서 생산적이고 합리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북미 실무협상에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히 협력하고 남북 간 대화와 소통의 채널도 항상 열어 두는 등 "정부도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는 본래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 일대에서 9.19 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계획을 변경해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행사를 축소 진행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