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감사원, K-11 '사업 중단' 통보…"명중률 6%, 전력화 곤란"

Write: 2019-10-02 14:07:12Update: 2019-10-02 14:14:27

감사원, K-11 '사업 중단' 통보…"명중률 6%, 전력화 곤란"

Photo : KBS News

각종 결함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K-11 복합형 소총에 대해 감사원이 사업을 중단하라고 군 당국에 통보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감사원은 올 상반기에 'K-11 사업 추진 실태'를 감사하고 최종 결과를 지난달 공개했지사업 중단 결론은 군사비밀이라는 이유로 비공개했었습니다.

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감사원이 K-11 사업 중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핵심 근거 중 하나는 명중률이 극히 저조하다는 점이었습니다.

감사원은 감사 과정에서 군과 제조업체 관계자를 모두 입회시키고 닷새 동안 K-11 사격 시험을 했고, K-11의 대표적 기능인 공중폭발탄의 명중률은 6%에 그쳤습니다.

K-11 성능 기준에 따라 500m 사거리에서 공중폭발탄 50발을 쐈는데, 이 중 단 3발 만이 표적의 유효면적에 도달했습니다.

500m 사거리를 기준으로 군이 설정한 공중폭발탄의 최소 명중률은 50%였지만, 감사 기간에 확인된 명중률은 이에 턱없이 못 미쳤습니다.

'첨단 소총'을 표방한 K-11은 은폐한 적을 제압할 수 있도록 탄약이 표적의 머리 위에서 터져 그 파편으로 공격하는 기능이 핵심입니다.

감사원은 앞서 2011년 국방부의 자체 감사에서도 공중폭발탄의 명중률이 8.8%에 그쳤다는 사실도 새로 확인했습니다.

감사원은 명중률 저조 외에도 사격통제장치가 지속해서 균열하고, 배터리가 폭발할 가능성도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전력화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판단했습니다.

K-11은 2000년에 개발을 시작해 2010년부터 양산에 들어갔고 지금까지 군에 900여 정이 납품됐지만, 균열 5번, 폭발 2번, 원인 미상 오작동 2번 등 결함이 잇따라 실전 배치가 계속 연기돼왔습니다.

군은 K-11 연구개발과 양산에 예산 1,149억을 투입했고, 사업이 중단되지 않으면 앞으로 3,000억여 원을 더 쓸 예정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