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검찰 "완전한 허위사실"

Write: 2019-10-11 11:33:39Update: 2019-10-11 11:36:53

"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검찰 "완전한 허위사실"

Photo : YONHAP News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했습니다.

한겨레21은 11일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사단이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고,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아 진술보고서에 담았다는 내용입니다.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를 맡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이 보고서 등 자료를 넘겨받았으나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인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한겨레 21은 보도했습니다.

한겨레21은 "접대가 사실로 확인되면 최소한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함에도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윤 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며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또 "주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수사단 관계자는 "조사단 파견 검사와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이 한 두줄로 언급돼 있었던 것은 맞지만 과거 검·경 수사기록과 윤씨의 휴대전화 속 연락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에 윤 총장의 이름이 기록돼 있지 않았고, 윤 총장과의 통화기록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 씨가 수사단 조사에서도 조사단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진술은 한 적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