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강경화,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아직 갈 길 멀다”

Write: 2019-10-21 18:13:18Update: 2019-10-21 18:13:49

강경화,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아직 갈 길 멀다”

Photo : YONHAP News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정상 차원의 회동이 가능하려면 일본의 전향적 태도와 성과가 담보돼야 한다"며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이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자 이 같이 답하면서 "다만 정상 레벨의 대화를 포함해 늘 일본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가 종료되는 다음달 23일 전에 아세안+3 정상회의와 APEC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추진중인 것은 현재 시점에 없으나, 가능성이 없다고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해 여지를 남겼습니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아베 일본 총리에게 전달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 초안을 작성해 청와대에 전달한 사실이 있느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는 "전달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낙연 총리가 22일 일왕 즉위식에서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시간이 십분 정도로 짧을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회담 시간을 아직 막판 조율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