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일본, 22일 밤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 통해 왜곡발표 사과 표명"

Write: 2019-11-26 08:39:56Update: 2019-11-26 08:52:59

"일본, 22일 밤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 통해 왜곡발표 사과 표명"

Photo : YONHAP News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연기 결정과 관련한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가 사실과 달랐다는 지적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22일 밤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외교부가 22일 밤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초치해 경제산업성의 브리핑에 대해 항의했고, 이 자리에서 정무공사로부터 일본 정부의 사과의 뜻을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일본 측이 경제산업성의 무리한 브리핑에 죄송하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4일 일본 경제산업성이 합의 내용을 왜곡해서 발표했다며, 이를 일본에 공식 항의했고 일본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일본이 수출 규제를 유지할 거란 발표 내용 등은 한일 간에 조율된 내용과 다르다며 이런 조건이었다면 애초에 합의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5일 일본 정부는 사과한 사실은 없다고 맞받았고, 이에 청와대는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경로를 통해 우리에게 항의해 올 것"이라고 재반박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