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계절관리제는 미세먼지 특단 대책…협조 당부"

Write: 2019-12-03 12:00:19Update: 2019-12-03 13:36:50

문 대통령, "계절관리제는 미세먼지 특단 대책…협조 당부"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범정부 차원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 논의했습니다.

범정부 차원의 미세먼지 대책 국무회의에는 서울과 경기, 인천의 지자체장도 처음으로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이달부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처음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선제적으로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강화하여 고농도 발생 빈도 자체를 줄이자는 취지입니다.

이에 따라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평소에도 수도권 지역 운행을 제한하고 공공부분은 직원차량도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석탄발전소 가동률을 제한하고, 사업장의 미세먼지 배출도 집중 단속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자체의 협력과 국회의 미세먼지 특별법 개정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3일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 법률이 공포됐다며, 소방서비스에 대한 국가의 책임성을 높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는 소방청에 대형 재난 현장의 콘트럴 타워 역할이 부여되고 열악한 처우도 개선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소방 전담인력 2만명 확충과 복합치유센터 건립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