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박항서 "이번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

Write: 2019-12-08 13:08:22Update: 2019-12-08 13:12:04

박항서 "이번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

Photo : YONHAP News

박항서 감독은 7일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에 진출하자 대회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이날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펼쳐진 SEA 게임 준결승에서 베트남 U-22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입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팬들이 SEA 게임 우승을 60년이나 기다렸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이번에 60년 만에 처음으로 SEA 게임 금메달 획득을 노립니다.

그러면서 "결승에서 다시 만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동남아시아) 10개국 팀 중에서 가장 안정된 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조별 리그에서) 역전했지만,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결승에 진출할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