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통일부 "남북협력사업에는 남북간 독자영역 있다"

Write: 2020-01-15 11:11:00Update: 2020-01-15 11:15:35

통일부 "남북협력사업에는 남북간 독자영역 있다"

Photo : YONHAP News

통일부는 15일 '대북 개별관광'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보장 조치만 확보되면 적극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개별관광의 경우 유엔안보리 제재에 접촉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회견에서 접경지역 협력, 개별관광, 스포츠 교류 등을 구체적인 새해 남북협력사업으로 거론하며 특히 "개별관광 같은 것은 국제제재에 저촉되지 않으므로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대북 개별관광과 관련해 '한미간의 대북 단합 대응'을 강조한 데 대해서는 "남북협력사업에는 한미간에 협의할 사항이 있고 남북 간에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영역이 있을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한미 간의 협의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른 한편 북한이 호응할 경우는 남북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사업이 적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 관계는 우리의 문제"인 만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나가겠다는 점도 거듭 피력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개별관광과 관련해 이산가족, 실향민을 우선한다는 정부 기조는 지금도 유지되는 것이냐'는 물음에 "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이고 매우 시급한 문제로서 실효적 해결을 위한 가능한 한 모든 대안을 모색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가족들을 서로 만나볼 수 있게 하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