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지난해 우리나라 역대 두 번째로 더워…태풍 7개 발생

Write: 2020-01-16 10:41:55Update: 2020-01-16 11:08:12

지난해 우리나라 역대 두 번째로 더워…태풍 7개 발생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우리나라의 평균 기온이 관측 사상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16일 발표한 2019년 기상 분석에서 전국 연평균 기온이 13.5도를 기록해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연평균 기온이 가장 높았던 해는 2016년으로 13.6도를 기록했습니다.

전 세계 평균 기온 역시 평년보다 0.6도 정도 높아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기상청은 전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4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기온이 예년 수준을 웃돌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국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1171.8㎜로 평년값(1207.6~1446.0㎜)보다는 다소 적었지만, 동해안 지역은 평년보다 조금 많았습니다.

태풍은 모두 7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줘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1904년 이후 1950년,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았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