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2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한단계 인상…최고 4만9천200원

Write: 2020-01-16 11:17:36Update: 2020-01-16 11:31:08

2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한단계 인상…최고 4만9천200원

Photo : YONHAP News

다음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 붙는 유류할증료가 한단계 오릅니다.

이에 따라 2월 국제선 항공권 유류할증료는 편도 기준 최고 4만9천200원이 부과돼 항공 여행객의 부담이 다소 늘어나게 됐습니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날보다 한 단계 오른 4단계가 적용됩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ℓ)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습니다.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 기준이 되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한달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79.51달러, 갤런당 189.30센트입니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합니다.

대한항공의 경우 운항거리 500마일 미만부터 1만마일 이상까지 총 10개 구간으로 구분해 유류할증료를 차등 부과하고 있습니다. 4단계에 적용되는 유류할증료는 최저 6천원부터 최고 5만400원까지입니다.

다만, 대한항공은 10구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액수는 4만9천200원(9구간)입니다.

다음달 국내선 유류할증료 역시 3단계에서 4단계로 한단계 인상됐습니다.

승객이 지불하는 추가 비용은 편도 5천500원입니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달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2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합니다.

기준이 된 작년 12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77.74달러, 갤런당 185.65센트였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