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H.O.T.부터 BTS까지…팬들이 직접 만든 멕시코 K팝 전시회

Write: 2020-01-17 09:53:20Update: 2020-01-17 10:07:22

H.O.T.부터 BTS까지…팬들이 직접 만든 멕시코 K팝 전시회

Photo : YONHAP News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박물관에서 'K팝'을 주제로 한 전시회가 마련됐습니다.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K팝 특별전'은 멕시코의 K팝 팬들이 직접 준비한 전시회입니다.

멕시코에서 활동하는 한국 아이돌 그룹의 팬클럽 20여 개가 모인 '멕시코 K팬 연합'이 기획하고, 팬들이 직접 모은 400여 개의 K팝 관련 전시품을 모아 꾸몄습니다.

전시관에는 여러 K팝 그룹들의 음반과 굿즈, 응원 도구 등부터 현지 언론 기사, 현지 콘서트 티켓까지 다양한 물품들이 전시됐습니다.

BTS와 슈퍼주니어, 빅뱅, 샤이니, 동방신기, 워너원 등은 물론 1996년 데뷔한 1세대 아이돌 H.O.T.의 음반도 만날 수 있습니다.

전시관 곳곳에는 한류의 역사와 현황, 멕시코 젊은 세대들에 있어 K팝이 갖는 의미 등도 설명돼 있었습니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이번 전시는 특정 기관이 아니라 팬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준비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습니다.

과거 대사관이나 문화원, 연예기획사 등이 K팝 행사 등을 마련해 한류 전파의 씨를 뿌렸다면 이제는 해외 팬들이 자체적으로 자신들의 열정을 공유하고 널리 알리는 단계가 된 것입니다.

전시를 기획한 수사나 차베스 타피아는 현지시간 15일 "팬들이 모은 K팝 관련 자료를 통해 멕시코 젊은 세대 내에서 중요한 그룹인 K팝 팬들의 정체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시회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K팝이라는 문화적 현상이 어디서 왔고 왜 생겨났는지를 이론적·역사적으로 살펴보는 것도 팬들에게는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1일 개막한 전시회는 내달 11일까지 한 달간 진행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