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한·호주 공동 연구팀, 좁은 공간서 빛 색깔 바꾸는 원리 증명

Write: 2020-01-17 09:54:41Update: 2020-01-17 10:08:52

한·호주 공동 연구팀, 좁은 공간서 빛 색깔 바꾸는 원리 증명

Photo : YONHAP News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박홍규 교수와 호주국립대 키브샤 교수 공동 연구팀이 좁은 공간에 빛을 가둬 빛의 색깔을 원하는 대로 바꾸는 현상을 처음으로 증명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아주 작은 나노 구조 한가운데로 빛을 모아 제어한다는 이론은 있지만, 실험으로 증명된 적은 없었습니다.

연구팀은 굵기가 머리카락의 100분의 1에 불과한 나노 실린더에 적외선 영역의 빛을 가둬 적외선이 아닌 가시광선 영역의 빛이 출력되는 현상을 관측했습니다.

입사한 빛의 색깔(파장)을 다양하게 변환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한 것입니다.

연구팀은 변화가 빛의 세기에 비례하지 않는 '비선형' 물질로 이뤄진 지름 930㎚(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높이 635㎚ 나노 실린더를 이용해 빛을 모으는 조건을 최적화했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나노 구조체보다 빛의 파장 변환 효율을 100배 이상 높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나노 레이저 연구, 양자 암호 통신 등에 활용할 수 있을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이날 자에 실렸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