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주, 해리스 미 대사 비판…"내정간섭", "조선총독인가"

Write: 2020-01-17 10:35:52Update: 2020-01-17 10:39:20

민주, 해리스 미 대사 비판…"내정간섭", "조선총독인가"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공개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해리스 대사가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게 낫다'고 밝힌 데 대한 지적입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독자적인 공간을 적극적으로 넓혀가겠다는 한국 측 구상에 공개적으로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송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의 평소 언행과 관련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그분이 군인으로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했으니까요"라며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설훈 최고위원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동맹 관계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부의 독자적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힘을 싣는 발언도 이어졌습니다.

설 의원은 "현재 북미협상이 교착 상태고 남북관계가 단절돼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제 한반도 평화의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 적극 나서야 한다. 대북제재 대상이 아닌 개별관광에서부터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의원도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일방적 부담 강요는 동맹의 근간을 위협하는 일이고, 무리한 요구로 한미동맹을 위태롭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미국 정부의 태도 전환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