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차기지도자 선호도…이낙연 24%·황교안 9%·안철수 4% [한국갤럽]

Write: 2020-01-17 11:44:37Update: 2020-01-17 13:29:32

차기지도자 선호도…이낙연 24%·황교안 9%·안철수 4% [한국갤럽]

Photo : YONHAP News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상위 3위'에 포진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습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입니다.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권을 부여하는 연령이 낮아지면서 만 18세가 조사 대상에 처음 포함됐습니다.

또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와 관련한 조사 방식에도 이번부터 정치 지도자 이름을 불러주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는 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즉 객관식에서 주관식으로 변경된 것입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24%가 이 전 총리를 꼽았고, 황 대표(9%), 안 전 의원(4%)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3%), 박원순 서울시장·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각 2%),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윤석열 검찰총장·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각 1%) 순이었습니다.

응답자의 49%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고, 5%는 그 외 인물을 답했습니다.

직전 달인 지난해 12월 6일 공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이 전 총리가 26%, 황 대표가 13%, 이 경기지사 9%, 안 전 의원 6% 순이었습니다.

이번 달 조사 결과는 조사 방식이 달라 직접적인 지지율 수치 증감 비교는 어렵지만, 황 대표의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내려가고 안 전 의원이 3위로 올라간 것이 눈에 뜁니다.

또한 이른바 조국 사태에 이어 검찰 고위급 인사, 검찰개혁, 여권 관련 수사 등 각종 현안의 중심에 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1%에 불과하지만 차기 정치 지도자 조사 명단에 이름을 올려 주목됩니다.

4·15 총선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9%, 자유한국당 22%, 정의당 5%, 바른미래당 3%, 새로운보수당 3%로 나타났습니다.

전주와 비교하면 민주당과 정의당이 각각 1%포인트 하락했고, 한국당은 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무당층은 27%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주 조사에서는 25%였습니다.

지난해 12월 27일 공직선거법 개정안 통과로 4·15 총선에서 처음 적용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인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몰랐다'는 응답자가 33%에 달했습니다.

'오늘 이전에 알고 있었다'는 응답자는 59%였습니다.

총선의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어느 정당을 선택할 것인지를 묻자 민주당 34%, 한국당 24%, 정의당 12%, 바른미래당 4%, 새로운보수당 4%, 대안신당 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갤럽은 비례대표 정당 투표 의향을 정당 지지도와 비교해봤을 때 "제1야당과 소수정당 쪽에 표심이 더해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45%로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직무수행 부정 평가는 46%로 지난주보다 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