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일 외무상 "징용문제 해결, 공이 한국에 있다는 것은 틀림없다"

Write: 2020-01-17 17:13:17Update: 2020-01-17 17:15:33

일 외무상 "징용문제 해결, 공이 한국에 있다는 것은 틀림없다"

Photo : KBS News

일본 정부는 징용 문제의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일본도 머리를 맞댈 필요가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징용은 한국 정부가 해결할 문제라는 인식을 보였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17일 오후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징용 문제에 관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 등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공이 한국에 있다는 것은 틀림없다"고 답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앞서 징용 문제의 해법을 제안한 것에 관해 "어느 것이 해결책이라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일본이 수정의견이 있다면 그것을 내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의 여지가 있다"고 일본 정부의 적극적인 태도를 촉구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한일 시민단체와 변호사 등이 해법을 논의할 양국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것에 대해 "원고나 지원단체의 움직임에 일일이 논평하는 것을 삼가고 싶다"고 반응했습니다.

그는 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에 대해 국제법 위반의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징용 과정에서 벌어진 인권침해를 인정하고 사죄하는 것이 일본 정부가 언급한 '나라와 나라의 약속'에 어긋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일한 관계의 기초를 뒤집은 국제법 위반의 시정을 계속 요구한다는 생각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양국 시민단체와 변호사들이 징용 문제와 관련해 "'인권침해 사실'을 일본 정부와 기업이 받아들이고 사죄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이런 요구는 청구권이나 재산, 혹은 돈 문제와는 별개로 징용 피해자의 감정에 관한 문제라는 지적에 모테기 외무상은 "돈 문제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문제가 해결됐는지 해결되지 않았는지에 관한 것이며, 그것은 일한 양국 정부가 합의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국가와 국가의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