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취업시장도 코로나19 영향권…대기업 44%, 채용계획 변경

Write: 2020-02-13 09:21:31Update: 2020-02-13 09:31:23

취업시장도 코로나19 영향권…대기업 44%, 채용계획 변경

Photo : YONHAP News

상반기 공채 시즌을 앞두고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업시장도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코로나19에 따라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대기업은 43.5%가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각 28.3%, 24.8%가 채용 계획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은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한,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 절차 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예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겠다는 응답도 12.6%로 집계됐습니다.

채용 계획을 바꾸지 않는 기업(263개사)은 그 이유로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어서'(38.8%, 복수응답)와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를 1, 2위로 꼽았습니다.

이어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만 철저하면 문제없어서'(29.3%), '전형 응시인원이 많지 않아서'(16%),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따로 지침이 없어서'(9.1%) 등의 답변이 이어졌습니다.

이들 기업은 채용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대신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권고'(54.4%, 복수응답)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지급'(51.7%)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응답 기업의 35.5%는 채용 진행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 면접(69.3%)을 꼽았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