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정부, "마스크 불공정거래행위 끝까지 추적해 엄벌"

Write: 2020-02-13 15:23:05Update: 2020-02-13 15:25:40

정부, "마스크 불공정거래행위 끝까지 추적해 엄벌"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보건용 마스크 매점매석 등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엄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13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12일부터 마스크에 대한 긴급수급조정조치가 시행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긴급수급조정조치 실시로) 모든 마스크 제조업체는 생산·수출량 등을 식약처장에게 신고해야 하고, 판매업자는 같은 날 마스크 1만개 이상을 동일 판매처에 판매할 경우 판매수량과 가격, 판매처를 신고해야 한다"며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5일 매점매석 금지 고시 시행 이후 "마스크 105만 개 매점매석 사례 등 의심사례 115건을 적발해 7건을 고발하고 70건은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매점매석 신고센터에 신고된 958건도 철저히 조사해 위법행위 확인 시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최근 일각에서 마스크 생산용 원자재 수급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하루 천만 개 내외 마스크 생산에 필요한 MB필터 대부분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다"며 "원자재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