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총선 D-58…민주, 현역 20% 교체·미래통합당 출범

Write: 2020-02-17 17:00:40Update: 2020-02-17 17:01:01

총선 D-58…민주, 현역 20% 교체·미래통합당 출범

Photo : YONHAP News

4.15 총선을 50여 일 앞두고 인적 쇄신을 위한 정치권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첫 현역 의원 컷오프를 하고 추가 공모지역 87곳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전체 현역 의원의 20% 교체라는 인적 쇄신 의지를 밝혔습니다.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에 대한 민주당의 고발과 철회에 대해, 당 지도부 차원의 사과는 없었지만 이낙연 전 총리가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임 교수는 촛불혁명과 칼럼의 의미를 되새기길 바란다며 사과를 받아들였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계기로 3년간 분열했던 보수정당은 미래통합당 이름으로 17일 통합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황교안 대표 등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에 원희룡 제주지사 등 4명이 추가 구성됐습니다.

민주당 등은 과거통합당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통합당 안팎에선 앞으로 인적 쇄신이 관건이란 평가가 나오는데, 주말부터 사흘간 정갑윤, 김성태 등 현역 의원 3명이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지난주 물꼬를 텄던 호남 3당의 합당 논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합당 추인 거부로 제동이 걸렸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