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눈으로도 코로나19 전파…붐비는 곳 가지 말아야"

Write: 2020-03-25 08:56:59Update: 2020-03-25 09:14:09

북한 "눈으로도 코로나19 전파…붐비는 곳 가지 말아야"

Photo : YONHAP News

북한은 25일 코로나19가 눈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면서 인구밀도가 높은 곳엔 가지 말라고 권고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예방상식' 제목 기사에서 다른 나라의 연구 사례로 "한 명의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폐렴 환자의 좌측 눈에 결막염 증상, 즉 신형 코로나비루스가 일으킨 눈이 발적된 증상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눈 부위에 신형 코로나비루스의 전염 위험이 있다는 것, 호흡기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전파의 유일한 경로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의료진은 환자와 접촉 시 보호안경을 껴야한다고 안내했습니다.

신문은 이처럼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를 피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먼저 "상점에 가서 줄을 길게 서지 말아야 하며, 될수록 사람들이 붐비는 곳에 가지 말아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현재까지 특효약이 없는 상황에서 한곳에 많이 모이는 것을 삼가는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양섭취를 충분히 해 면역력을 높이고 수분 섭취로 전해질을 보충하라고 했습니다.

조기진단과 정기 검사에 힘쓰며 낙관적인 심리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자국 내에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여전히 주장하는 가운데 국경 봉쇄도 두 달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국경 지역에서는 특히 방역에 민감하게 대처하는 모습입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남한과 지척인 개성시에서 "강하천 오염을 막기 위한 사업을 보다 강화해 나가면서 시 안의 모든 사람이 물을 끓여 마시는 것을 생활화, 습성화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상수도 시설 보수와 수원지 소독을 진행한 데 이어 오수처리시설을 정비하고 살림집(주택)과 공공건물 하수도 시설, 정화장 등도 점검했습니다.

공장과 기업소들이 강하천에 오수를 그냥 버리는 일이 없도록 통제도 강화했습니다.

이를 두고 또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국경과 지상, 해상, 공중 등 모든 공간이 선제적으로 완전히 차단 봉쇄되고 강력한 수준의 방역적 대책들이 됐다"며 "우리 당과 정부가 취한 긴급비상방역조치들은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는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대책들"이라고 자평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