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한항공도 다음달부터 임원 급여 일부 반납

Write: 2020-03-25 10:16:38Update: 2020-03-25 10:26:19

대한항공도 다음달부터 임원 급여 일부 반납

Photo : YONHAP News

코로나 19 확산으로 항공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이 임원 급여를 일부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의 경우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 상태가 정상화할 때까지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이와 별도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특히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에 더해 추가적인 유휴자산 매각을 통해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9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회사 역사상 가장 어려웠던 시기였던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도 공급을 약 18% 정도만 감축했던 것과 비교해보면 이번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의 심각성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며 "상황이 더 장기화하면 회사의 생존을 담보 받기도 어려운 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