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저소득층 230만·아동 263만·노인일자리 54만명에 소비쿠폰"

Write: 2020-03-25 11:56:40Update: 2020-03-25 12:00:02

"저소득층 230만·아동 263만·노인일자리 54만명에 소비쿠폰"

Photo : YONHAP News

보건복지부는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 등 소비 상품권 지원사업을 4월에 시작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으로 저소득층 230만명, 아동 263만명, 공익활동 참여 노인 54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봤습니다.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및 법정 차상위 사업(차상위 본인 부담 경감, 차상위 장애인연금, 차상위 장애(아동) 수당, 차상위 자활, 차상위계층 확인 등 5개 사업)수급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4개월간 총 108만~140만 원 상당의 소비 쿠폰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지원대상은 3월 기준 수급 자격이 있는 가구입니다.

지급액은 수급 자격별, 가구 규모에 따라 다릅니다.

아동양육 한시 지원사업은 아동수당 수급 대상 아동(만 7세 미만)이 있는 가구에 소비 쿠폰을 지급하는 사업입니다.

대상자는 3월 아동수당을 받는 아동이 있는 약 200만 가구이며, 아동 1인당 40만원 상당의 소비 쿠폰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복지부는 또 노인 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에 대해서도 급여의 일부(30%)를 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신청하면 소정(급여의 약 20% 추가)의 장려금(인센티브)을 포함한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를테면 노인 일자리 급여 27만원 중 8만1천원(30%)을 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신청하면 상품권 5만9천원(약 20%)을 추가로 받을 수 있습니다.

복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돌봄비용 부담이 늘어난 아동 양육 가구를 지원하고자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소비 쿠폰 지원 사업을 한시적으로 도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쿠폰 지급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지역사랑 상품권, 온누리상품권, 지역 전자화폐, 전자바우처(아이행복카드에 포인트 부여 방식) 등 지방자치단체별 여건에 맞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사업별 신청과 수령 방법, 지급일 등은 지방자치단체별로 대상자에 추후 안내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