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코스피 5.9% 급등…7일만에 1,700선 회복

Write: 2020-03-25 16:12:09Update: 2020-03-25 16:30:32

코스피 5.9% 급등…7일만에 1,700선 회복

Photo : YONHAP News

코스피가 급등해 1,700선을 회복했습니다.

2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4.79포인트(5.89%) 오른 1,704.76으로 마감했습니다.

코스피 종가가 1,700선을 넘은 것은 지난 16일(종가 1,714.86) 이후 7거래일 만에 처음입니다.

지수는 전장보다 58.22포인트(3.62%) 오른 1,668.19로 출발해 상승 폭을 키웠습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기부양책이 의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감, 증권시장안정펀드를 비롯한 한국 정부의 100조원 규모 부양책 등이 지수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90일 동안 세계에서 들어오는 수입품에 대해 관세 부과 유예를 검토한다는 소식도 증시에 긍정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도 유가증권시장에서 3천359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15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습니다.

15일 동안 외국인의 누적 순매도액은 10조2천133억원에 달했습니다.

기관도 1천42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나 개인은 4천499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28포인트(5.26%) 급등한 505.68로 종료했습니다.

코스닥지수가 500선을 넘은 것은 지난 17일(종가 514.73) 이후 6거래일 만입니다.

지수는 15.92포인트(3.31%) 오른 496.32로 개장해 급등세를 이어갔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844억원, 기관이 17억원을 순매수했습니다.

외국인은 857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9.7원 내린 달러당 1,229.9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220원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16일 이후 9일 만입니다.

이날 코스피가 1,700선을 돌파하는 등 금융·외환시장에서 투자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